김부겸 총리 ‘11명 식사’ 방역수칙 위반…“반성한다”



중앙안전대책본부장을 맡고 있는 김부겸 국무총리가 최근 수도권 방역지침을 어기고 11명이 모인 식사 자리에 참석한 것으로 드러났다. 11일 KBS 보도에 따르면 김 총리는 지난 6일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대학 동기 등 10명과 함께 사진을 찍었다. KBS는 식사 중간에 참석자 중 한 명이 촬영한 사진을 3장 공개했다. 3장에 담긴 인물은 총 10명이고 촬영한 사람까지 더하면 총 11명이다.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규정상 수도권에선 10인까지만 사적 …
기사 더보기


먹튀검증 ☜ 클릭! 이제는 검사 하고 이용하자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