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 부족’ 케냐 국경 지역에 식수 공급시설 짓는다



한국국제협력단(KOICA)은 11일 케냐 서부 국경 지역에 식수 공급 시설을 짓는다고 밝혔다. 우간다와 인접한 케냐의 분고마주(州)는 산지에 풍부한 수원이 있지만, 상수도 인프라가 부족해 생활용수가 유엔(UN)의 하루 권장량인 20리터에 훨씬 못 미쳐 주민들이 식수 부족과 수인성 질병에 시달려왔다. KOICA는 2023년까지 600만 달러를 투입해 하루 생산량 600만 리터 규모의 취·정수시설을 짓고, 86㎞의 상수관로를 설치해 지역 상수도 보급률…
기사 더보기


먹튀검증 ☜ 클릭! 이제는 검사 하고 이용하자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