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맥시멈’ vs 최재형 ‘미니멀’…野주자들, SNS 활용법 각양각색[정치쫌!]



야권 대권주자들이 각자의 스타일로 ‘SNS 정치’를 하고 있다. 가장 주목받는 두 주자부터 다르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맥시멈’(maximum),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미니멈’(minimum)을 추구하는 식이다. 각 주자의 SNS 활용법도 각양각색이다. 윤 전 총장은 의혹 방어, 최 전 원장은 대여(對與) 공격에 초점을 둬 메시지를 내고 있다. 이와 함께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일기, 유승민 전 의원은 논평, 원희룡 제…
기사 더보기


먹튀검증 ☜ 클릭! 이제는 검사 하고 이용하자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