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롬비아의 Emberá: 열대 우림 폭력에서 도시

콜롬비아의 Emberá: 열대 우림 폭력에서 도시 부족으로

‘옛날 방식으로 돌아가서 땅을 일구는 것이 더 어려워집니다.’

콜롬비아의 Emberá

오피사이트 콜롬비아 정부가 3월 말에 전국적으로 봉쇄령을 내린 이후로 생계를 유지할 수 없었던 수백 명의 엠베라 원주민은 열대우림 보호

구역에서 폭력과 빈곤을 피해 이제 거의 도움 없이 COVID-19 위기에 맞서야 합니다.

대부분은 수도 보고타의 과밀한 게스트하우스에서 몇 달, 몇 년, 몇 년 동안 살았습니다. 집세를 내지 못하면 쫓겨납니다. 그들은 의료에

대한 공식적인 접근이 없으며 일부는 영양 실조로 약합니다.

화요일, 안데스 국가에서 코로나바이러스 사례가 계속 급증함에 따라 이반 두케 콜롬비아 대통령은 의무적인 이동 제한과 그에 따른 경제적

여파가 최소한 8월 말까지 유지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콜롬비아의 Emberá

원래 콜롬비아 서부 정글 출신인 약 100명의 엠베라 가족이 몇 주 동안 보고타의 시우다드 볼리바르에 있는 야외 Parque el Tierrero를 점거하여

폐쇄 이후 정부가 플라스틱 방수포 아래에서 잠을 자고 있다는 주장에 항의했습니다.

Ancizar Cheché는 “결의안은 사람들에게 제자리에 대피하라고 명령했기 때문에 우리가 만드는 공예품을 판매하러 나갈 수 없었습니다. 이것이 우리의 유일한 자금원입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6개월 전 살해 위협을 받고 서부 리사랄다 주의 산후안 강을 따라 보호 구역을 탈출했다.More news

준군사 조직은 그가 원주민 근위대를 도와 범죄자를 체포하는 것을 돕고 있었기 때문에 그를 죽이기를 원했습니다.

수도에 도착한 그는 도시 전역에 흩어져 있는 엠베라 가족을 조직하여 정부 기관에 지원을 요청하는 데 연합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는 이를 “기관”이라고 부릅니다.

“우리는 항의하기 위해 거리로 나가기 전에 항상 기관에 우리와 만나도록 초대했습니다.

그러나 이번에는 그들이 응답하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진압 경찰이 우리에게 와도 우리는 그것을 강화하기로 결정했습니다.”라고 Cheché는 6월 중순에 깨진 스페인어로 연설하면서 New Humanitarian에 말했습니다.

COVID-19 비상사태가 시작된 이후 여섯 번째로 이루어진 공원 시위는 일부 지역 주민들과 함께 잘 진정되지 않았습니다. 수십 명의 원주민 아이들이 공원에서 미친 듯이 뛰어다니고 일부는 맨발로 뛰어다니는 것을 보고 충격을 받았습니다. 그들의 Emberá 언어로 비명을 지르는 높은 안데스 ​​산맥.

“백인들이 이 동네를 지배한다!” 한 여성이 인종 비방을 던지며 소리를 지르며 전기 직원이 소란으로 인해 유지 보수 방문 일정을 변경하기로 결정했기 때문에 화를 냈습니다. “여기서 하고 싶은 대로 하면 안 돼!”

성인 사망, 청소년 및 토지 몰수

강제 이주된 Emberá 사람들의 파도는 세기의 전환기부터 보고타에 오고 있습니다.

콜럼버스 이전의 사람들의 잔재인 그들은 콜롬비아에서 가장 크고 가장 상징적인 토착 공동체 중 하나이며 수년 동안 내전을 겪었습니다. 그들은 살해당했고, 젊음은 징집되었으며, 토지는 탈취당했습니다.

지난달에는 군인 7명이 리사랄다의 원주민 땅에서 12세 엠베라 소녀를 집단 강간했다고 자백했다.

군대를 포함하여 육지 침공에 반대하는 몇몇 엠베라 지도자들이 최근 몇 달 동안 보호 구역에서 암살당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