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 끼치고 싶지 않다”…황교익 결국 자진사퇴



경기관광공사 사장으로 내정됐던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 씨가 20일 자진사퇴 의사를 밝혔다. 황씨는 이날 페이스북에 “경기관광공사 사장 후보자 자리를 내놓겠다”며 “소모적 논쟁을 하며 공사 사장으로 근무를 한다는 것은 무리”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경기관광공사 사장이 되면 하고 싶은 일이 있었다. 신나게 일할 생각이었다”며 “그러나 도저히 그럴 수 없는 환경이 만들어졌다. 중앙의 정치인들이…
기사 더보기


먹튀검증 ☜ 클릭! 이제는 검사 하고 이용하자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