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으로

한국으로 돌아온 뽀빠이
미국 프라이드 치킨 전문점 체인 뽀빠이가 2020년 12월 한국에서 영업을 종료한 후 한국 시장에 복귀한다.

한국으로

파워볼 추천 운영사인 RBI(Restaurant Brands International)는 월요일 원양어업 회사인 신라의 자회사인 새로운 파트너 NLC와

독점 마스터 프랜차이즈 계약을 체결했다고 확인했다. 올해 말까지 NLC 관리 하에 첫 매장을 오픈할 예정이다.

뽀빠이 루이지애나 키친의 데이비드 시어 사장은 “신라의 자회사인 NLC와 함께 뽀빠이만의 루이지애나 스타일 치킨과 다양한

먹거리를 한국에 소개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more news

NLC와 강한 신뢰를 바탕으로 파트너십을 구축하고 있으며 앞으로의 여정을 함께 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RBI는 이미 한 번 실패한 뽀빠이를 서울로 데려오는 것에 대해 열심히 생각했습니다. 이미 포화 상태인 패스트푸드점 시장에서 신라는

뽀빠이만의 차별화된 전략으로 타점을 설득했다고 한다.

NLC는 대표 케이준 치킨으로 현지 고객을 뽀빠이로 다시 데려오는 데 자신감을 갖고 있습니다.

“치킨은 한국에서 가장 사랑받는 식품 카테고리 중 하나이며 우리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브랜드인 뽀빠이를 다시 데려온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합니다. 또한 우리는 프라이드 치킨 레스토랑 체인의 공격적인 확장이 새로운 일자리”라고 NLC 관계자는 말했다.

뽀빠이 브랜드는 1972년 뉴올리언스에서 처음 런칭되었습니다. 25개국 이상에 3,400개 이상의 지점을 운영하는 세계 최대 치킨 레스토랑

프랜차이즈 중 하나입니다. 매운 치킨, 치킨텐더, 새우튀김 등 뉴올리언스 스타일의 음식으로 맥도날드, 버거킹, KFC 등 글로벌

패스트푸드점과 경쟁하고 있다.

한국으로

국내에서는 TS(주)의 계열사인 TS푸드앤시스템(TSF&S)이 1994년 마스터 프랜차이즈 계약을 체결하고 뽀빠이를 운영하며 200여 개의

레스토랑을 오픈했다.

하지만 한동안 맘스터치 등 다른 치킨버거 체인점들을 괴롭혔던 실적 부진으로 뒤쳐지면서 TSF&S와 2020년 말 계약이 해지됐다.

이후 이 브랜드는 한국 시장에 재진출하기 위해 새로운 현지 파트너를 찾고 있습니다. Daewoo Development Company – Engineering & Construction은 RBI와 접촉한 후보 중 하나였습니다.

뽀빠이는 한국 외에도 지난 몇 년 동안 스페인, 스위스, 중국, 브라질, 스리랑카, 필리핀과 같은 국가로 성공적으로 사업을 확장했습니다.

지난해에는 영국, 멕시코, 사우디아라비아, 루마니아, 인도에 레스토랑을 오픈했다.
뽀빠이 브랜드는 1972년 뉴올리언스에서 처음 런칭되었습니다. 25개국 이상에 3,400개 이상의 지점을 운영하는 세계 최대 치킨 레스토랑 프랜차이즈 중 하나입니다. 매운 치킨, 치킨텐더, 새우튀김 등 뉴올리언스 스타일의 음식으로 맥도날드, 버거킹, KFC 등 글로벌 패스트푸드점과 경쟁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TS(주)의 계열사인 TS푸드앤시스템(TSF&S)이 1994년 마스터 프랜차이즈 계약을 체결하고 뽀빠이를 운영하며 200여 개의 레스토랑을 오픈했다.

하지만 한동안 맘스터치 등 다른 치킨버거 체인점들을 괴롭혔던 실적 부진으로 뒤쳐지면서 TSF&S와 2020년 말 계약이 해지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