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im Beam 버번 생산 확대를 위한 확장

Jim Beam 버번 생산 확대를 위한 확장 개요

Jim Beam 버번

오피사이트 Jim Beam은 재생 에너지로 구동되는 4억 달러 이상의 확장을 통해 증가하는 글로벌 수요를 충족하기 위해 최대 규모의 켄터키 증류소에서 버번 생산을 늘릴 계획입니다.

이 프로젝트는 켄터키주 보스턴에 있는 Beam 공장의 용량을 50% 늘리는 동시에 온실 가스 배출량을 같은 비율로 줄일 것이라고 Beam Suntory가 수요일 말했습니다.

가장 많이 팔리는 버번을 생산하는 회사는 켄터키주 루이빌에서 남쪽으로 약 58km 떨어진 보스턴 공장의 생산 능력에 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빔 브랜드의 전무 이사인 카를로 코폴라(Carlo Coppola)는 확장을 통해 Jim Beam 화이트 및 블랙 라벨 버번의 두 가지 주력 제품을 생산할 예정이며 대부분 해외, 특히 유럽 및 아시아 시장에서 예상되는 매출 성장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Jim Beam은 지난 2년 동안 전 세계적으로 한 자릿수 중반의 성장을 기록했다고 회사는 말했습니다.

Beam은 재생 가능한 에너지를 위스키 제조에 혼합하여 재생 가능한 천연 가스를 생산하는 프로세스를 사용하여 공장에 전력을 공급할 것이라고 회사는 말했습니다.

Beam Suntory는 3 Rivers Energy Partners와 길 건너편에 버번을 만드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폐기물을 바이오가스로 전환하는 시설을 건설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습니다.

프로젝트가 완료되면 2024년이 될 것으로 예상되며, 증류소는 재생 가능한 천연 가스로 65%, 화석

기반 천연 가스로 35%를 가동할 것이라고 회사는 말했습니다.

Jim Beam 버번

Beam Suntory 사장 겸 CEO인 Albert Baladi는 “이 확장은 Jim Beam을 구축하고 지원하는 데 도움이 된 지역

사회와 환경을 지원하는 지속 가능한 방식으로 우리의 상징적인 버번에 대한 미래 수요를 충족하는 데 도움이 될 것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켄터키주에서 만든 Maker’s Mark가 포함된 제품을 생산하는 Beam Suntory는 작년에 2030년까지 회사 전체의 온실

가스 배출량과 물 사용량을 절반으로 줄이겠다고 밝혔습니다. 회사의 더 야심찬 목표는 운영에서 배출되는 것보다 더 많은 탄소를 제거하는

것입니다. 또한 2030년까지 연간 500,000그루의 나무를 심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숙성된 위스키를 담을 통을 만드는 데 사용하는 것보다 더 많은 나무를 심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새 프로젝트는 51개의 추가 일자리를 창출하고 추가 저장 창고를 포함합니다. 버번은 새 오크통에서 숙성되어

창고에 보관되는 동안 색과 풍미를 얻습니다. 대부분의 버번은 일반적으로 소비자에게 도달하기 전에 4~8년 숙성됩니다. Beam의 지속적인 성장은 “우리 주의 대표적인 버번 산업의 강점을 반영합니다”라고 켄터키 주지사 Andy Beshear가 말했습니다.

Beam은 또한 Jim Beam, Basil Hayden, Knob Creek 및 Legent 브랜드를 생산하는 켄터키주 Clermont에

있는 증류소의 용량을 “완전히 활용”하고 있습니다. 두 개의 Beam 양조장은 켄터키 중부에서 약 22km 떨어져 있습니다. 작년에 Clermont에 문을

연 또 다른 증류소에서 이 회사는 Booker’s, Baker’s 및 Little Book과 같은 소량 생산 브랜드를 생산합니다.

회사는 여름 초에 보스턴 공장 확장에 대해 개략적으로 설명했지만 수요일 발표에서는 재생

가능 에너지의 생산 및 사용에 대한 세부 정보를 제공했습니다.More news

일본 산토리 홀딩스(Suntory Holdings Limited)의 자회사인 빔 산토리(Beam Suntory)는 친환경적인 버번

제조업체가 처음은 아닙니다. 작년에 증류주 거인 Diageo는 켄터키주 레바논에 재생 에너지로 구동되는 Bullet 버번의 탄소 중립 증류소를 열었습니다.